계절별 관리법

계절별 식물 관리법 - 여름 편

by 케어팀

공유하기


 

무덥고 습한 여름입니다. 실내 식물은 계절 변화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계절이 변하면 식물 관리법도 변해야 하죠. 온도와 습도가 모두 올라가는 여름엔 식물을 어떻게 돌봐야하는지, 여름철 식물 관리법의 모든 것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1. 강한 직사광선 피하기

한여름의 뜨거운 직사광선은 대부분의 실내 식물에 좋지 않습니다. 강한 햇볕에 우리의 피부가 타듯, 식물의 잎도 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생활하기에 너무 뜨거운 환경이면, 식물도 잘 살아갈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주세요. 

식물이 직사광선이 비치는 곳에 놓여 있다면, 햇볕이 조금 덜 들어오는 곳으로 위치를 옮겨주세요. 빛이 약간 투과되는 커튼을 쳐서 빛을 덜 받게 해주는 방법도 좋습니다. 

만약 율마나 마오리 코로키아 등 햇빛을 아주 좋아하는 식물을 키우고 계신다면, 햇볕을 잘 받는 곳에 그대로 두셔도 괜찮습니다. 그 대신, 일주일에 한두 번쯤 화분을 돌려서 식물이 빛을 골고루 받을 수 있도록 해주세요. 식물은 자라면서 햇빛 방향으로 잎과 줄기가 기울어집니다. 같은 방향으로만 식물을 키우면 잎과 줄기가 한쪽으로 쏠려서 수형이 망가질 수 있으니 유의해주세요. 

 

 

2. 더 자주 물 주기

식물은 기본적으로 흙이 말랐을 때 물을 주는 게 가장 좋습니다. 그때가 바로 식물에 물이 필요한 순간이죠. 여름에는 가을이나 겨울보다 온도가 높아 물이 빨리 마르기 때문에 물을 조금 더 자주 주셔야 합니다. 흙이 마르면 물을 준다는 기본 원칙을 전제로, 여름에는 흙이 평소보다 더 빠르게 마르므로 식물의 상태를 자주 체크해서 물을 주세요. 

잎이 힘없이 시들거나 잎이 안쪽으로 말리는 증상은 식물에 물이 부족함을 나타내는 신호입니다. 이때를 놓치지 말고 꼭 물을 주세요. 물은 한번 줄 때 화분 구멍으로 물이 흘러나올 정도로 흠뻑 주세요. 흘러나온 물이 화분 받침에 고여있지 않도록 새어 나온 물은 버리고, 물이 잘 마를 수 있도록 통풍에도 신경 써주세요. 물이 빠르게 증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 물을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장마철을 제외하고는 잎에 자주 분무하여 공중습도를 촉촉하게 유지해주세요. 

참고하세요! 물 주기, 언제 얼마큼 줘야할까

 

 

3. 에어컨 찬 바람은 싫어요

여름에 에어컨 많이 이용하실 텐데요. 에어컨의 찬 바람이 떨어지는 곳에는 최대한 식물을 놓지 말아 주세요. 실내 식물은 에어컨 바람을 싫어합니다. 대부분의 실내 식물은 열대 환경에서 적응해왔기 때문에 더 따뜻하고 공중습도가 높은 환경을 좋아합니다.

 

4. 오래된 잎 잘라내기 

새잎이 많이 나면서 상대적으로 오래된 잎은 그 수명을 다해 힘없이 처지거나 노랗게 변할 수 있습니다. 아래 잎(오래된 잎)이 이렇게 변했다면 과감히 잘라내 주세요. 이미 수명을 다한 잎이기 때문에 잘라내면 다른 잎으로 영양분이 더 많이 가서 식물이 더욱 건강하게 자랄 수 있습니다. 

자르거나 저절로 떨어진 잎은 화분 위에 그대로 쌓아두지 마세요. 썩어가는 잎 더미가 병충해를 유인할 수 있으며, 흙의 물 마름 상태를 제대로 확인하기 어려워집니다.

 

5. 장마철 관리법

비가 자주 오는 장마철에는 일반적인 여름철 관리법보다 물을 덜 주세요. 공중습도가 매우 높아 화분 속 물이 잘 마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장마철에도 평소 여름과 똑같이 물을 자주 주면 과습으로 식물이 죽을 수 있으니 반드시 유의해주세요. 장마철에는 평소보다 물을 더 긴 주기로 주고, 잎에 가볍게 분무만 해주면서 키우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서 흙이나 화분에 곰팡이가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저희 그리니파이의 화분은 흙으로 만든 토분이라 플라스틱 화분보다 곰팡이가 자주 생길 수 있습니다. 토분이 식물 건강에는 가장 좋지만,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는 조금 더 관리해주셔야 해요. 

만약 화분 겉면이나 흙 윗부분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먼저 곰팡이를 깨끗이 제거한 뒤 과산화수소를 준비해주세요. 약국에서 500~1000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물 500mL에 과산화수소 뚜껑으로 2뚜껑 정도 섞은 물을 흙과 화분에 틈틈이 뿌려주세요. 그리고 반드시 환기가 잘 되는 곳에 놓아주세요.  

 

여름은 식물 관리하기 조금 어려운 계절일 수 있어요. 벌레나 곰팡이가 생길 수 있고, 몹시 더운 날씨에 하루 이틀 돌보지 못하면 잎이 금방 축 처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몇 가지 유의사항을 잘 지키면 찌는 듯한 날씨 속에서 바라만 봐도 시원한 느낌이 전달되는 초록초록한 식물을 만나실 수 있을 거예요.

 

 

매거진

추천 컨텐츠

기본 관리법

식물을 잘 키우는 가장 확실한 방법 5가지

식물을 처음 접하면 걱정부터 앞선다. 관리하기 어렵진 않을까, 기술보다 운이 더 많이 필요한 건 아닐까. 그렇지 않다. 식물에 대한 기본 지식, 일관성 그리고 약간의 인내심만 있다면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 식물을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핵심 팁을 알아보자. 식물 키우는 일이 더욱 편하고 즐거워질 것이다.  ···

식물 이야기

우리 삶에 식물이 필요한 이유

식물은 회색의 지친 공간에 숨을 불어넣는다. 정신없이 돌아가는 일상에서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며 강한 생명력을 일깨워주기도 한다. 식물과 함께하는 일상은 우리 삶을 더욱 행복하고 풍부하게 만든다. ···

Green-ify your Space